야설 야동

내가 겪은 실화. 육감적인 아 ...

내가 겪은 실화... 육감적인 아줌마와의 정사 (1편)
처음 써보는 글이구요… 제가 겪은 실화입니다.

그녀를 첨 본것은 대학 1학년때 우리 가게에서였다.
부모님 친구인지, 손님인지 잘은 모르겠지만 가끔씩 오신다고 했다.
첫인상은 한마디로 색기가 넘친다고 말할수 있다.
그당시 난 순진한 편이라 여자 경험도 없었고 섹스에 그리 큰 관심을 가지지 않을때라서 그냥 느낌이 ‘저분은 나이가 꽤 있으신데 왠지 되게 야하네’ 정도였다.
그당시에 아마 사십대 중반이었고 지금은 오십대 중반이리라.

그녀의 외모를 잠깐 설명하자면… 얼굴은 그리 미인이라 할수 없지만 눈빛이 야했고 입술이 약간 튀어나왔었다. 피부가 좋아서 희면서도 탄력있어 보였다.
키는 163-5 정도였고, 체형이 상당히 좋았다.
우선 가슴이 굉장히 풍만했고, 엉덩이와 골반도 잘 발달된듯 싶어서 나이가 있어서 아랫배가 조금 있었던것 같지만 허리가 상대적으로 잘록해 보였다.
그녀의 커다란 매력포인트중 하나가 다리였는데 한국여성에게는 보기힘든 다리라 할수있다.
그러니까 길고 허벅지는 약간 통통해보였고 종아리와 발목은 가늘어서 어떻게 표현할까… 암말의 다리라 할까… 어쨌든 상상에 맡긴다.
참 그녀의 이름은 희영이 엄마다.
희영이는 나보다 몇살어린 그녀의 딸이라 하더라. 나도 본적은 없지만…

자주 볼수 있는 관계가 아니라서 그 뒤 이년쯤인가 지났던것 같다.
그동안 한두달에 한번, 가게에서 잠깐 인사하는 정도였는데… 어느날 자위를 하는데 그 아줌마가 떠오르는 것이었다.
그 이후에도 자위를 할때마다 거의 상대는 그 아줌마였다.
그녀의 큰 가슴사이에 내 좆을 넣고 하는거 (비디오에서 본대로…), 그녀의 긴 다리를 어깨에 걸치고 깊이 삽입하는거 등등…… 그러던 중…..

난 결심을 했다. 뭔지는 잘 알겠지.
그동안 조금은 친해져서 가게에 오시면 내 가슴을 슥 쓰다듬으며 살좀 찌라는 둥 농담도 자주 했고 그때마다 나는 왠지 아줌마도 나를 원하는게 아닐까 하는 생각을 했다.
조금 알아보니 남편이 간암으로 얼마전 세상을 떠났다는것과 우리집에서 버스로 10분 정도의 연립주택에 산다는것을 알아내었다.
아줌마의 모습이나 분위기, 말하는 태도를 생각하면 도저히 남자없이는 살기힘든 스타일처럼 보였다.
이게 단지 나의 착각이 아닐까라는 생각도 들었지만… 기회를 보고 있었다.

하루는 저녁 8시 무렵에 내가 가게에 잠깐 들렀는데(참고로 난 가게의 점원은 아니었다. 가끔씩 도와드렸지) 아줌마가 와 있었고 조금있다가 친구들과 쏘주 한잔 하기로 했다면서 나가셨다.
나는 그날 일을 치르기로 마음 먹었다.
나도 곧바로 가게에서 나와서 아줌마를 멀찍이서 따라갔다.
아줌마가 양곱창집으로 들어가는걸 보고 따라 들어갔는데 거기는 전에도 몇번 가본곳으로 입구는 하나이지만 안으로 들어가면 점포는 10여개가 넘었다.
가본사람들은 쉽게 이해가 될것이다.
나는 아줌마의 뒷보습을 확인할수 있는 자리로 가서 양곱창과 쏘주를 시키고 앉아있었고 곧 아줌마 친구 한명이 왔는데 다행히 여자 였다.
안도의 한숨을 쉬면서 오랜만에 혼자 술을 마시는 여유를 가지며 천천히 계획을 짰다.
아줌마가 화장실갈때 우연히 마주친것 처럼 할까… 여기서 나간뒤 우연히 마주친것처럼 할까… 아니면 아줌마 집앞에서… 결론은 가급적 빨리 기회를 만들어서 분위기를 맞추기로 했다.
그래서 아줌마가 화장실 가는걸 보고 따라가서 화장실 입구에서 서 있었다.
볼일을 보고 나온 아줌마가 술기운이 오른 눈으로 나를 알아보았다.

“ 어머 현수야! 너도 여기서 술마시니  ”
“ 어 아줌마! 아까 오신다는 곳이 여기였어요  안에서는 못본것 같은데… 친구분은 오셨어요 ”
“ 그래, 넌 여자친구와 술마시니 ” 하며 내 가슴을 꼬집는 시늉을 했다.
“ 저 혼자 왔어요, 친구 만나기로 했는데 못나오나 봐요”
“ 어머, 불쌍해라… 너 그러면… 우리랑 같이 마실래 ”
“ 아니 괜찮아요… 두분 오랜만에 만나신거 아니에요  제가 방해가 될까봐…”
“ 맨날 보는 친구라 괜찮아. 왜 나이많은 아줌마 들이라서 싫어 ”
“ 아니에요, 아줌마같은 미인과 함께라면 영광이죠”
“ 어머 너 얌전한줄만 알았는데 그런 농담도 할줄 아네. 그럼 우리자리로 가자”
“ 저 볼일 보구요”
“ 참 그렇지! 그래 빨리 와라”

난 볼일대신 담배를 한대 피우고 들어가 아줌마 자리고 갔다.
아줌마가 친구를 소개시켜줬고 난 아줌마의 옆에 앉았다.(포장마차랑 비슷한 구조에요)
그날 아줌마의 옷차림은 하얀 블라우스에 짙은색 스커트에 커피색 스타킹이었다.
스커트는 블라우스와 스커트가 몸에 달라붙는것 같았는데 원래 그런 스타일인지 아줌마가 워낙 글래머라 그런지 알수 없었다.
스커트는 무릎위로 살짝올라 왔는데 의자에 앉아있으니까 상당히 올라가서 그녀의 육감적인 허벅지를 많이 드러내었다.
이때 아줌마는 사십대 후반이었는데 도저히 몸매로는 믿기지가 않았다.


………………………………………………………
1편 여기까지입니다.
조금 지루하실거에요.
첨 써보는 글이라 있는그대로 사실적으로 쓸려다 보니…
기억이 워낙에 생생하기도 하고요.
다음편부터는 속도를 더 내어볼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