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야동

헬스클럽에서

헬스크럽에서
몸매 관리를 위해 헬스 크럽에 등록을 하고 오늘부터 다니게 되었다. 초보자라 좀 배우고자 가장 한가한 시간을 물어 보았더니 오전에 오라고 한다. 새벽시간은 좀 많으니 피하고 10시에서 11시 사이가 가장 한가한 시간이라고 한다.

정확히 10시에 도착해 보니 헬스장은 텅 비어있고 사장인 듯한 주인과 알바넘이 무어라고 이야기를 하고 있다가 나의 미모와 옷차림에 놀랐는지 정색을 하며 반긴다. 헬스장에 미니스커트 차림으로 오는 사람이 또 있으랴  대머리인 주인은 헬스장 이곳 저곳을 둘러보며 점검을 계속하고 알바넘이 날 안내한다. 먼저 현재의 복장으로는 운동이 곤란하니 트레이닝복으로 갈아 입으라며 탈의실로 안내한다.

난 입고있던 미니와 티를 벗어 던지고 탈의실에 설치된 대형 거울을 통하여 나의 완벽한 몸매를 한동안 감상했다. 체격에 비하여 어울리지 않게 풍만한 가슴, 그리고 완벽한 에스자를 그리며 잘록하게 들어간 허리, 포르노스타를 연상케하는 처지지 않고 달덩이를 연상케하는 티끌하나 없이 허연 엉덩이, 무성한 수풀을 연상케하듯 빈팀없이 빽빽하게 자라난 나의 보지털과 금방이라도 보지물이 뚝뚝 떨어질 것 같은 선홍빛을 띤 나의 보지, 마지막으로 쭉쭉빵빵의 몸매를 더욱 빛나도록 만드는 쭉뻗은 나의 두다리,어디 한군데 손댈 필요없는 완벽한 작품이었다. 한참동안 몸의 구석구석을 거울에 비추어 본후에 마지막으로 보지를 벌려서 약간 흘러나온 보지물을 휴지로 닦아내고 위에는 나시처럼 생긴 간편한 티를 입었고 아래에는 헐렁한 면바지를 입었다. 물론 팬티와 브라는 절대로 하지 않는 평소의 나의 소신대로 이번에도 입지 않았다. 운동을 하게 되면 옷이 헐렁하여 보지와 가슴이 외부에 노출될 가능성이 많았지만 전혀 개의치 않고 그렇게 차려입고 알바넘 앞으로 갔다. 대머리의 주인은 오후에 다시 오겠다는 말을 남기고 가버리고 헬스장 안에는 나와 알바넘 단 둘만이 남았다.

처음 나온다고 이야기를 하였더니 모든 것을 자세히 알려 주겠다고 말하며 차근차근 설명해 주었다. 처음엔 절대로 무리하지 말고 할 수 있는 능력의 70%까지만 하라고 말하고 먼저 런닝 머신을 탔다. 예상했던 대로 불과 몇분을 달리자 힘이 들었고 땀이 흐르기 시작했다. 나의 풍만한 가슴은 브라를 하지 않은 관계로 완전히 자유롭게 전후좌우로 출렁거렸으며 나의 엉덩이는 등에서 흘러내리는 땀으로 인하여 촉촉하게 젖었으며, 얇은 면바지는 서서히 젖어서 이제는 엉덩이 사이의 계곡에 자꾸만 끼게 되었다. 알바넘은 눈을 껌벅거리며 나의 노팬티, 노부라에 놀란 표정이었다. 힐끗 이넘의 몸매를 보니 이곳에서 운동을 하고 있는지 근육질의 탄탄한 몸매를 가지고 있었다. 싸이클,아령,덤벨등의 과정을 차례로 거치니 나의 몸은 땀으로 완전히 범벅이 되었으며, 옷자체가 모두 몸에 달라붙어 가슴,유두,엉덩이,보지 심지어 보지털까지 적나라하게 노출이 되었다. 거의 홀랑 벗고 운동하는거나 다름이 없었다.

알바넘은 나의 몸매와 보지를 감상하며 연신 꺼떡거리는 자지를 가까스로 제어하며 날 안내하며 가르치더니, 이제는 넉나간 사람처럼 나의 앞뒤를 돌며 보지와 엉덩이를 감상했다. 이제는 운동복 바지위로 솟아오른 자지를 제어하기는커녕 나에게 보이려는 듯 내버려두며 나의 시선이 잘 닿는 곳으로 이동하여 가끔씩 만지고 있었다. 이윽고 윗몸일으키기를 하게 되었는데 내가 누워서 다리를 윗몸일으키기 자세로 구부리니 면바지가 아래로 내려오고 몀바지와 허벅지 사이로 보지와 보지털까지 그대로 노출되었다. 한참동안 내 보지를 감상하던 알바넘의 손이 드디어 면바지 사이로 들어와 촉촉한 나의 보지를 만졌다. 이넘이 손가락으로 보지를 벌리며 넣으려할 때 내가 다리를 완전히 벌려주자 나의 보지가 완전히 쩍벌어지며 빠알간 보지살을 그대로 노출시켰다. 알바넘이 손을 빼고 나의 바지를 벗기려하여 내가 엉덩이를 살짝들어 주었다.

한동안 알바넘이 나의 보지를 혀로 유린하였다. 보지 전체를 다 빨아 들이려는 기세로 보지를 빨았고 낼름거리는 혀로 지속적으로 보지 안쪽의 빠알간 보지살을 공격하였다. 난 한동안 황홀경에 빠져들었고 한움큼의 보지물을 배출하였다. 알바넘이 깨끗하게 먹어 치웠고, 난 빠르게 이넘의 운동복을 내리고 하늘높이 솟아오른 자지를 내입에 넣고 빨기 시작했다. 윗몸일으키기 매트위에서 69자세로 나는 넘의 자지를 넘은 나의 보지를 사정없이 빨았다. 이윽고 두사람은 완전히 알몸이 되어 매트위를 구르고 있었다.

아무리 오전이라고는 하지만 헬스크럽의 불도 환하게 켜져있고, 문도 열려있는 상태여서 정말로 손님이라도 온다면 꼼짝없이 그대로 노출되는 상황이었다. 그런 상황을 생각하니 오히려 곧 누가와서 나의 보지에 그의 자지가 드나드는 모습을 봐주었으면 하는 생각이 들었고 곧 누가 올 것 같아서 더욱더 흥분이 고조 되었고 넘은 미친 황소처럼 날뛰며 나의 보지를 자세를 바꾸어 가면서 맘껏 유린하였다. 나도 너무나 흥분이 되어 이제는 아무생각도 나지 않고 그저 보지가 찢어지도록 벌려주었고 넘의 자지를 꺼내어 사정없이 빨고 물고 하였다. 이윽고 런닝머신을 내가 붙잡고 뒤치기 자세에서 넘이 뒤에서 공격해오니 황홀경이 배가되었고 난 엉덩이를 수양버들 흔들거리듯 흔들어대며 황홀경을 만끽하였다.

고개를 들어 앞쪽을 보니 반대쪽 건물의 창문에서 두넘이 눈이 빠져라 우리의 적나라한 광경을 보고 있었다. 난 더욱더 흥분이 되어 넘의 자지를 보지에서 꺼내었고 보지물이 줄줄흘러 바닥에 떨어졌다. 자지를 입에넣고 잘근잘근 귀두를 씹어주며 쪽쪽 빨아주니 이넘이 주체를 못하고 내입안에 좃물을 발사하였다. 입안의 좃물을 다시 꺼내어 이넘의 자지와 불알에 발라주고 다시 깨끗하게 빨아 먹으니 헬스크럽안은 온통 밤꽃냄새로 진동하였다. 이윽고 이넘이 깨끗한 수건으로 내몸과 내보지 그리고 보지 안쪽까지 깨끗하게 닦아 주었다. 건너편 건물을 보니 이넘들도 어디가서 자위라도 하려는 듯 조용히 사라져 갔다.

샤워실로 향하다가 사이클에 앉아 사이클 안장에 질퍽한 나의 보지물을 발라 놓았더니 이넘이 혀를 꺼내어 한방울도 남기지 않고 깨끗하게 빨아 먹었다. 샤워를 마치고 미니와 티로 갈아입고 나오니 이넘이 나의 미니를 걷어올리고 얼얼한 보지를 또다시 사정없이 빨아 댄다. 이때 한몸무게하는 아주머니가 못마땅한 표정으로 쳐다보며 들어온다. 내일 10시에 또 운동하러 꼭오라는 말을 하며 다시 미니를 들어올려 내보지에 키쓰를 하고는 한몸무게 아줌마쪽으로 사라진다. 오늘 모처럼 운동한번 멋지게 한 것 같다. 낼도 운동은 꼭 나와야지.....